본문 바로가기

Daily Life

강화에서 투표하고 올라가는 길입니다

뭐 예상은 했지만, 강화에서 투표를 마치고 올라가는 중인데 길이 밀리는군요. 온수리에서 버스를 타고 3100타고 나왔는데 30분이 넘도록 양곡은 커녕 가까스로 용산동입구 통과.
다들 저 처럼 투표 원정을 온것일까요. 아니면 그냥 뻔한 실상잉까요. 시내직행인데도 불구하고 서울 신촌행 버스가 꽉찬건 무슨연유...
다들 내일 출근들 피곤해서 어쩌시려고 다니시는건지...
뭐 그건 그렇고 옆에 휴가나온 공군 상병의 커플이 앉아서 부글부글... 맨뒤에 있는데 둘이서 좌석 세개를 이용하는군요.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