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 지금 블로그 타이틀이 그러니 만큼...

연말이지만 별 볼일 없는 내용을 작성하고 있군요.

별 다른건 아니고 오늘 밤 먹은 내용입니다.

같이사는 친구1은 고향에 내려가고, 친구2는 다른친구의 요청으로 나갔고... 혼자있는중...

친구1이 회사에서 가져온 위스키는 제가 다 먹어버리는 저는 나쁜 친구입니다만...

그냥 먹을수는 없으니까, 설탕으로 달달하게 만든 계란말이와 함께 찍었습니다.

크리스마스라구 회사에서는 24일에 일찍 보내줬다지만, 그냥 자고 먹고 자고의 반복....

이제 슬슬 여자친구를 만들 시기인건가...
Posted by iStpi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daegul.tistory.com BlogIcon 데굴대굴 2009.12.27 2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쉽지만.... 여자친구를 만들 시기는 지났습니다..






    애인을 만들어야죠!

  2. Favicon of http://www.kimchi39.com BlogIcon 김치군 2010.01.01 14: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0년은 어찌 보내시려고 생각하고 계시는지요?

    2010년에는 꼭 생기기를...바라면서.. ㄴ(--)ㄱ

    • Favicon of https://old.istpikworld.net BlogIcon iStpik 2010.01.01 21: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흐흐흐... 응원 감사합니다.
      올해부터는 사회에 첫발을 디디는 중요한 해이기 때문에...
      그냥 회사에서 몸조심이나 할까 생각중입니다.
      (라고는 하지만... 저는 원래 잘 싸돌아 다니는 성격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