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aily Life/Food/Cook

밤에 하도 먹을것이 없어서...

그냥 김치만 들기름(집에서 직접 짜온것이다. 참기름은 동난상태)에 볶아서 덮밥해먹었다.
최근들어 몸이 MSG를 요구하기 때문에 집에서 조금 가져온 미원도 술술 뿌리고...
어제 '가쯔오부시 국시장국'에다가 김+와사비를 넣어서 지은 밥에 얹어 먹었다.
어찌보면 모양새는 괴스러울수도 있으나, 날김치 지겨울때는 나쁘지 않은 방법이다. 벌써 이방법으로 두끼를 때우고 있으니... 개인적으로는 그냥 섭취했으나, 고기나 파, 양파라도 넣고 조리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쳇, 물도 없는데 이시간에는 공판장도 닫혀있어서 맹물 끓여먹고 있다.